Category: 뉴스타부동산 소식

[뉴스타부동산그룹] “창립 34주년 맞은 미주 최대의 한인 부동산그룹”

[뉴스타부동산그룹] “창립 34주년 맞은 미주 최대의 한인 부동산그룹”

“남가주 등 미 전역에 30여 지사 가족같은 1000여 에이전트 활약”  1988년 9월 오렌지카운티 가든그로브에서 부동산기업 프랜차이즈 ‘리얼티월드-뉴스타’로 출발했다. LA한인타운 8가와 버몬트 코너에 연면적 3만8000스퀘어피트와 1만8000스퀘어피트의 두 개의 본사 빌딩을 갖고 있다.   남가주 13개 포함 버지니아, 하와이, 라스베가스 등 미 전역에 프랜차이즈 지사까지 30여 지사를 운영하며, 100여 명의 직원과 1000여 명의 에이전트가 활동 중이다. 광고를 담당하는 나커뮤니케이션,  IT를 담당하는 NIT e컨설팅, 에이스 에스크로, 부동산학교, 장학재단  등의 계열 및 협력사를 뒀다. 1996년 LA로 진출하면서 본사를 이전해 지금의 모습을 갖췄다. 2005, 2006년에는 연매출 30억달러를 올리는 미주 최대의 한인 부동산회사로 자리매김했다. 뉴스타그룹은 고 남문기 회장의 창업정신을 담은 ‘뉴스타 문화’라는 게 있다. 대학시절 총학생회장을 경험했고 해병대 출신이기도 한 남 회장은 ‘함께 하는 조직문화’를 강조해 사내에 다양한 체육동호회를 활성화하고 체육대회(뉴스타올림픽)를 개최하고 있다. 직원들과 시즌별 관광여행을 통해 팀워크를 다지기도 한다.  회사이익의 사회환원 및 인재양성을 위해 2001년부터 꾸준히 장학행사를 하고 있으며, 연말에는 한해를 정리하는 ‘뉴스타 어워드’를 규모있게 치르고 있다.  뉴스타에는 다른 한인기업에 없는 것이 하나 더 있다. ‘보라, 우리가 뉴스타에 샛별들이다~’로 시작하는 사가(社歌)다. 행사가 있을 때마다 직원과 에이전트들은 ‘미래로 세계로 우주로~ 한민족이 자랑스런 뉴스타~’를 외친다.  뉴스타부동산그룹이 올해로 창립 34주년을 맞기까지 성공가도를 달려온 이유에 이런 특별한 ‘뉴스타 문화’도 자리하고 있다.    [출처 조선일보] https://chosunlatimes.com/bbs/board.php?bo_table=hotclick&wr_id=5077

By Ashley Kim, in 뉴스타부동산 소식 on .

“남 회장님이 자랑스러워 할 회사로 발전시키겠습니다”

“남 회장님이 자랑스러워 할 회사로 발전시키겠습니다”

뉴스타부동산그룹 제니 남 대표의 사위 서지오 성 최고운영책임자, 에이스 에스크로 대표인 딸 에이미, 제니 대표, 사외 고문이사로 활동 중인 아들 알렉스.(왼쪽부터)  뉴스타부동산그룹 제니 남 대표 인터뷰    “사위 서지오 성과 그룹 업무 전반 총괄  에스크로 대표인 딸과 아들은 사외이사”  고 남문기 회장은 성격이 강했다. 외부활동도 다양하게 펼칠 만큼 외향적이었다. 성실하고 근면한데다, 아이디어가 넘쳤고 기발하기까지 했다. 그가 뉴스타부동산그룹을 일굴 수 있던  힘이었다. 하지만, 누군가는 남 회장이 벌인 그 많은 일을 차분하게 살피고 또 정리해야 했다. 지금의 뉴스타그룹이 있기까지 처음부터 함께 하며 도운 사람, 아내 제니 남 대표의 역할은 그래서 더욱 중요했다. 캠퍼스 커플로 만나 평생을 함께 한 그는 지금 남 회장이 떠난, 뉴스타를 맡아 자녀·사위와 새롭게 도약시키고자 한다. 그는 부동산 회사를 꾸리기 위해 상업 및 투자용 부동산 공인중개사(CCIM)라는 특별한 자격증까지 갖춘 전문가이다. ‘남 회장이 떠난 뉴스타를 어떻게 끌어 갈 지’, 제니 남 대표를 인터뷰했다.     -남문기 회장 별세 후 해가 바뀌어 어느 덧 1주기가 가깝습니다.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남 회장님은 뉴스타뿐만 아니라 저희 가족에게도 사소한 부분부터 거의 모든 생활에 영향을 주셨기에 빈자리가 큽니다. 그렇지만, 남 회장님이 또 항상 옆에 계신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여러 복잡 미묘한 감정 등으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오랜 세월을 함께 한 뉴스타 가족들의 따뜻한 위로와 격려로 많은 도움을 받았고 지금은 회장님의 빈자리가 커 보이지 않게 하려고 바쁘게 열심히 지내고 있습니다.” -뉴스타그룹은 고 남 회장과 제니 대표가 함께 일구셨습니다. 남 회장이 떠난 뉴스타는 내게 어떤 회사입니까. “이민와서 남 회장님과 뉴스타에서부터 34년을 함께 해왔기 때문에 회장님에게나 저에게나 마찬가지로 뉴스타는 과거이자 현재이자 미래입니다. 뉴스타를 떠나서 저의 생활을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뉴스타는 저의 살아온 발자취입니다. 비록, 남 회장님이 안 계시지만 회장님의 정신과 비전을 함께 함으로써 미래가 더 기대되는 회사로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 -많은 사람이 ‘앞으로 제니 대표와 가족이 뉴스타를 어떻게 끌어 갈 지’에 관심이 큽니다. 어떤 계획을 갖고 계신지요. “남 회장님은 1세대 이민자가 기회의 땅 미국에서 성공하고 잘 살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애국하는 길이라고 생각하셨습니다. 그래서 1000만 명이 이민와서 강한 한인 커뮤니티를 만들고 2세대 3세대에서는 한인 대통령도 나오게 하자는 사명감이 있었습니다. 에이전트들이 잘 살게 하는 것이 그 첫 번째이었고요. 저희도 계속해서 남 회장님의 뜻을 같이 하고 성공을 원하는 분들에게 더 많은 지원을 하는 회사가 되기 위해서 계속 연구해서 도와드릴 것입니다.” -현재, 뉴스타그룹의 조직은 어떻게 구성돼 있나요. “남가주…

By Ashley Kim, in 뉴스타부동산 소식 o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