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발 가격급등 LA ‘주택구입 능력가구’ 22% 불과

By Julie Park, in Uncategorized on .

▶ 전국 평균 50% 절반 이하, 역대 최저 수준

▶ 1년간 중간가 30% 이상 폭등, 올라도 너무 올라

20210818003541611.jpg

치솟는 주택 가격으로 가주에서 불과 23%만이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재정적 여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이터] 

20210818003541612.jpg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솟는 주택 가격으로 인해 캘리포니아 주에서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경제적 여력이 있는 세대가 4분의 1에도 미달하는 등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7일 가주부동산협회(CAR)가 발표한 2021년 2분기 기준 ‘주택구입 능력지수’(HAI) 자료에 따르면 가주 중간가 81만7,950달러의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재정적 능력을 갖춘 세대는 전체의 2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 분기의 27% 대비 4%포인트, 전년 동기인 2020년 2분기의 33%에 비해서는 무려 10%포인트나 하락하며 역대 최저 수준이다. 가주 주민들의 ‘내집 마련’의 꿈이 갈수록 멀어지고 있다. <도표 참조>

전국에서 주택가격이 최고 수준인 가주에서 주택구입 능력지수는 지난 5년 연속 40%를 밑돌고 있다. 가주 주택구입 능력지수는 2012년 3분기에 56%로 최고를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20~30%대의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미 전국 주택구입 능력지수 50%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가주 전체로 봐도 47개 카운티의 주택구입 능력지수가 하락한 반면, 불과 3개 카운티가 개선됐고 1개 카운티는 변동이 없었다.
특히 올 2분기 가주와 남가주 주택구입 능력지수가 크게 하락한 주요 요인은 기준이 되는 주택 중간가가 코로나발 매물 부족과 수요 증가 속에 껑충 뛰었기 때문이다.

가주 중간 주택가는 2020년 2분기의 62만6,170달러에서 2021년 2분기에는 81만7,950달러로 1년 만에 30.6%(19만1,780달러)나 상승했다. LA 카운티는 동 기간 61만9,320달러에서 75만6,020달러로 22.1%(13만6,700달러), 오렌지카운티는 87만달러에서 110만9,500달러로 27.5%(23만9,500달러) 각각 큰 폭으로 증가했다.

가주부동산협회에 따르면 가주에서 중간가 81만7,950달러의 주택을 구입하려면 30년 고정 모기지를 3.43% 이자에 받는다는 가정 아래 매달 지불해야하는 모기지와 이자, 재산세 등 주택관련 경비가 3,770달러에 달하는데 이같은 페이먼트를 감당하려면 연소득이 최소 15만800달러는 돼야 한다.

또 가주에서 중간가 58만5,000달러의 콘도나 타운하우스를 구입할 수 있는 세대도 37%로 전 분기의 40%, 전년 동기의 44%에 비해 각각 하락했다. 58만5,000달러의 중간가 콘도나 타운하우스를 구입하려면 연소득이 10만8,000달러는 돼야 매월 2,700달러의 페이먼트를 감당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카운티 별로는 LA, 오렌지, 샌디에고 카운티의 주택구입 능력지수가 각각 22%, 17%, 22%로 가주 평균 23% 보다 낮았다. LA 카운티의 경우 중간가 75만6,020달러 주택을 구입하려면 연 소득이 13만9,200달러가 돼야 월 3,480달러 페이먼트를 감당할 수 있다.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중간가 110만9,500달러 주택을 구입하려면 월 페이먼트가 무려 5,110달러에 달하고 연 소득은 20만4,400달러가 돼야 한다. 
주택구입 능력지수는 LA와 오렌지카운티, 샌디에고, 벤추라 카운티가 남가주에서 가장 낮은 반면 주택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샌버나디노 카운티와 리버사이드 카운티는 각각 43%와 33%를 기록했다. 
                                                           

< 출처 : 미주한국일보 2021. 8. 18 >

Recommend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