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퀴티 급등에 가주 홈오너 앉아서 돈 벌었다

By Julie Park, in Uncategorized on .

▶ 전년 대비 11만6,000달러 상승, 전국 최고치

▶ 낮은 모기지도 요인, 집 구입은 더 어려워져

20211003182134611.jpg
지난 2분기 가주의 주택 에퀴티가 전년에 비해 11만6,000달러나 증가해 전국 1위를 기록한 가운데 전국 주택 에퀴티도 1년새 29.3%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사진제공] 

코로나 팬데믹 사태 이후 고공행진 중인 주택 가격 덕분에 캘리포니아 주 내 주택 가치(에퀴티)가 1년 사이에 11만달러 이상 상승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LA 데일리뉴스 등 언론들은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코어로직’의 자료를 인용해 주택담보대출(모기지)을 안고 있는 가주 내 주택 소유주들의 주택 현금 가치인 홈 에퀴티(home equity)가 지난 2분기(6월30일)를 기준으로 전년도에 비해 평균 11만6,000달러나 더 상승해 전국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에퀴티는 주택 시세에서 잔여 대출액을 뺀 금액으로 그만큼 가주 내 주택 가치가 상승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주 다음으로 워싱턴 주의 주택 에퀴티는 전년 대비 10만3,000달러, 아이다호 주가 9만7,000달러로 뒤를 이었다.

지난 2분기 전국 주택 에퀴티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평균 5만1,500달러로, 29.3%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분기의 평균 상승분만 놓고 보면 지난 2010년 2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1분기에도 전국 평균 에퀴티 상승률은 거의 20% 가까이 올랐다.

지난 2분기 기준, 미국 내 주택 소유주들이 보유한 에퀴티 규모만 거의 3조달러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퀴티 상승으로 대다수 미국인들의 재산이 늘었다. 실제로 모기지가 주택가치보다 높은 소위 ‘깡통 주택’의 비율은 2.3%, 120만채로 나타났는데 이는 불과 1년 전에 비해 30%나 급감한 것이다.

가주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주택 에퀴티의 상승세를 이끈 것은 단연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는 주택 가격으로 낮은 모기지 금리에 따른 주택 시장 호황 덕분이다.

남가주를 포함한 가주 주택 가격은 코로나 팬데믹 사태 이후 지속적인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가주부동산협회(CAR)에 따르면 지난 8월 가주에서 팔린 단독주택의 중간 판매가는 82만7,940달러로 전달 대비 2.1%, 전년 동기 대비로는 17.1%의 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남가주 지역의 경우 지난 8월 LA 카운티 중간 판매가는 83만70달러로 전달 대비 2.5%, 전년 동기 대비로는 19.8% 급등했다. 동 기간 오렌지카운티는 중간 판매가 110만달러는 전달 대비 0.9%, 전년 동기 대비 18.3% 올랐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재택근무가 확산되면서 좀더 안락하고 넓은 주거 환경에 대한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주택 시장이 극심한 주택 매물 부족 현상이 빚어지면서 주택 가격을 끌어 올리는 동인으로 작용했다.

지난 7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9.7% 상승했다.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로 1년 사이에 미국 전역의 주택 가격이 20% 가까이 올랐다는 뜻이다.
미국 주택 에퀴티가 상승했다는 것은 주택 자산 가치가 늘어나면서 주택 소유주들에게 그만큼 재정적 여유를 제공하는 유익이 있지만 주택 구매 수요자들에게는 늘어난 주택 가치가 부담으로 작용해 주택 구하기가 더욱 어려워지는 걸림돌이 되기도 한다.

NAR은 “지난 8월 전국 주택 판매량에서 생애 첫 주택 구매가 차지하는 비율이 29%로 1년 전 33%에 비해 4%포인트 줄었다”고 설명했다.

전국 주택 소유율도 하락했다. 지난 2분기 미국민의 주택 소유율은 65.4%로 전년 동기의 66.6%에 비해 1년 만에 1.2%포인트 하락했다.

그렇다면 주택 가격의 상승세는 언제까지 지속될까?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 기존 주택의 판매 중간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4.9% 상승한 35만6,700달러로 20~25%의 가격 상승률이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택 가격의 상승세가 정점을 쳤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국책 모기지 업체 ‘프레디맥’(Freddie Mac)도 내년 미국 주택 가격은 5.3% 상승에 그쳐 올해 12.1% 상승 전망치보다 크게 낮은 상승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내년 주택 에퀴티 상승폭도 크게 줄어들 것이지만 올해 큰 성장폭의 파급효과는 주택 시장뿐 아니라 미국 전체 경제로까지 확산될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 출처: 미주한국일보 2021. 10. 4 >

Recommend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