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압류 전년비 67% 급증 ‘차압비상’

By Julie Park, in Uncategorized on .

▶ 모기지 유예 조치 끝나자 대출 상환 제때 못해

▶ 금리 상승시 사태 악화

news image

연방 정부와 대출기관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유예 프로그램이 대부분 지난달 말 종료되면서 주택 압류 건수가 크게 늘어나 ‘차압 바람’이 미 전역을 휩쓸고 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4일 보도했다.

주택정보업체 ‘애톰’에 따르면 모기지 상환을 제때 하지 못해 올해 3분기 미국 전역에서 신규 주택 압류 신고가 접수된 주택 수는 2만5,209채로 2분기에 비해 32%나 증가했다. 이는 1년 전 동기와 비교하면 67%나 급증한 수치다.

이중 캘리포니아주의 신규 압류 주택 수는 3,434채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고, 텍사스주 2,827채, 플로리다주 2,546채, 뉴욕주 1,363채, 일리노이주 1,36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신규 주택 압류가 3분기에 들어서 급증한 배경에는 연방정부와 대출기관의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이 만료된 상황이 자리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모기지 데이터 분석업체 ‘블랙 나이트’에 따르면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이 종료된 대출자가 상당수에 달해 지난주의 경우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 대출자 수가 전주 대비 11%나 줄어들었다. 특히 낮은 다운페이먼트로 주택 압류에 취약한 연방주택국(FHA) 대출자 중 8만4,000명이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이 종료됨으로써 17만7,000명만이 유예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5일 현재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고 있는 대출자는 약 140만명에 달하며 전체 모기지 대출의 2.6%를 차지하고 있다. 연방 정부의 실업수당 지원이 지난 9월 초에 중단되면서 모기지 대출금을 제때 상환하지 못한 것이 주택 압류 증가의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진단이다.

전문가들은 연방준비제도(FRB·연준)가 내년부터 금리를 올리기 시작하면 모기지 금리도 동반 상승하면서 모기지 페이먼트 압박을 받게될 주택 소유주가 한층 증가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그렇다면 주택 압류가 크게 늘어난 상황이 소위 ‘차압 대란’의 전조 현상일까. 매체는 업계 내부에서 주택 압류 증가 현상을 놓고 대란의 신호라는 의견과 평상시 수준으로 회복 신호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우려했던 ‘차압 대란’과 같은 극단적인 현상은 오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신규 압류 신고가 된 주택 수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월 평균 4만여 건이라는 점과 함께 지난달 주택 압류 신고 건수도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70% 수준에 불과했다는 점 등이 근거로 제시되고 있다. 여기에 주택시장의 호황세로 주택 가격이 대폭 오르면서 주택 자산가치가 18~20% 상승한데다 대출 조건 조정과 같은 옵션을 통해 주택 소유주들이 주택 압류를 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스티븐 김 파이오니아 부동산 대표는 “실업수당 지원 종료로 주택 압류가 현실화되면서 늘어날 것”이라고 전제하고 “그러나 주택 에퀴티가 상승했고 대출 조정과 같은 옵션이 있어 기사회생이 가능할 뿐 아니라 압류된 주택 물량이 시장에서 충분히 소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압류 대란으로 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출처: 미주 한국일보 2021. 10. 15>

Recommended articles